보철치료 (크라운, 틀니)

남아있는 자연치아 보호하기(보철치료)

외상으로 인해 치아가 깨지거나, 신경치료 후 자연치 보호를 위해 씌울 때, 잇몸 질환으로 치아가 빠졌을 때 이를 대체하기 위해 보철치료가 필요합니다. 보철치료는 ‘보기 좋기 위해서’만 필요한 것이 아닙니다. 손상되거나 빠진 치아로 인해 저작력, 즉 씹는 힘이 저하되어 소화기능이 떨어지거나 앞니의 상실로 발음이 부정확해지는 것을 막아주는 역할을 하며, 치아의 상실 후 음식물이 치아 사이에 끼어 발생할 수 있는 충치를 예방하고자 시행합니다. 또한 시간이 지남에 따라 인접 치아가 치아의 상실로 인해 비어있는 방향으로 쓰러지는 ‘도미노’현상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치아를 상실하였다면 보철 치료를 미루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보철의 종류 – 치아의 손상(또는 상실) 정도에 따라

  • 때우기(인레이) : 치아의 손상이 크지 않을 때, 제한적으로 충치를 제거하고 부분적으로 본을 떠 모형을 제작한 후 채워주는 치료입니다.
  • 씌우기(크라운) : 치아를 보호하기 위해 ‘씌워 주는’ 치료입니다. 충치나 외상으로 인해 손상된 치아의 표면적이 넓을 때 치아 머리에 보철물을 씌워주는 치료입니다.
  • 걸어서 씌우기(브릿지) : 충치, 외상으로 인해 치아가 상실된(치아가 없는) 부분에 ‘다리를 걸어주는’ 치료입니다. 양 옆의 치아를 이용해 다리를 걸듯 보철물을 걸어 상실된 부분을 채워주는 것으로, 치료 기간이 짧은 장점이 있습니다. 그러나 브릿지를 부착하기 위해 건강한 양쪽 치아를 삭제(갈아 내는 것)해야 하기 때문에 추후 시간이 지나거나 구강관리가 잘 되지 않을 경우 양쪽 치아에도 염증이나 충치와 같은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보철의 종류 – 재료에 따라

  • 금으로 보호하기 : 연성이 있어 씹는 힘을 견디기에 충분하며, 점차 치아에 딱 맞아 들어가는 재료입니다. 자연치아의 표면과 거의 같은 마모율을 가지고 있어 많이 마모되지 않습니다. 말하거나 웃을 때 보일 수 있어 최근에는 선호하지 않는 재료입니다.
  • 금속과 사기로 보호하기(PFM) : 보철의 내부는 금속으로 구성되며, 보철의 겉표면을 도자기 재질로 만든 재료입니다. 겉표면이 충격에 의해 깨질 위험이 있어 주로 앞니 또는 작은 어금니에만 사용합니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재료이지만, 보철의 내부가 금속 재질이기 때문에 자연 치아에 비해 탁한 색을 띠거나 시간이 지날수록 잇몸과 인접된 부분으로 색이 비치거나 검은 선이 생길 수 있습니다.
  • 완전 사기로 보호하기(지르코니아) : 금속 성분이 들어가지 않는 세라믹(도자기 재질)으로, 현존하는 보철 재료 중 강도가 가장 강화된 재료입니다. 밟아도 잘 깨지지 않을 정도로 강도가 우수하며, 자연치아와 흡사한 색으로 심미성 또한 우수하여 최근 가장 선호되는 재료입니다.

심한 충치나 외상으로 인해 치아의 손상이 심해진 경우, 치아 자체의 힘으로는 씹는 힘을 감당하지 못하게 되며, 심한 충치로 인해 신경치료를 받은 경우에도 치아 내부로 영양 공급이 이루어지지 않고 저작압을 견디는 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치아가 쪼개지거나 부서질 우려가 있습니다. 이를 보호하고 막기 위해 치아를 씌워주는 크라운 치료가 필요합니다

crown

크라운 치료가 필요한 경우

  • 치아가 1/2이상 깨진 경우
  • 심한 충치로 인해 치아가 많이 손상된 경우
  • 신경치료를 받은 경우

보철물 재료의 종류

골드 인공치아 제작에 가장 이상적인 재료로, 금니는 깨지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강도와 탄성 등이 치아와 가장 유사하며, 생체친화성이 좋아 변색이 되지 않고 녹슬지 않으며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지 않습니다. 힘이 많이 가해지는 어금니의 경우 골드 크라운을 많이 사용하며, 금의 함량에 따라 비용이 달라집니다.

세라믹 자연치아와 거의 흡사한 세라믹 크라운은 자연스럽고 높은 심미성으로 기존 치아의 색상을 재현해 낼 수 있습니다. 생체친화력이 높아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지 않는 세라믹 크라운의 평균적인 수명은 5 ~ 10년 정도로, 얼마나 잘 관리하느냐에 따라 좌우되므로 청결한 상태를 유지하고 정기적인 검사를 통해 관리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크라운 종류

PFM 크라운(Porcelain Fused to Metal)

크라운 내부(코어)가 메탈 합금 소재로 금속 알러지가 있는 분들은 사용이 불가하지만, 일반적으로 쓰이는 재료입니다.

PFG 크라운(Porcelain Fused to Gold)

크라운 내부(코어)가 금(골드) 소재로 강도가 높고 생체친화성이 좋지만 PFM에 비해 비용이 높은 편입니다.

올세라믹 크라운(All-Ceramic Crown)

크라운 내부(코어)도 세라믹으로 되어 있어 앞니 등의 심미적인 크라운 치료에 주로 사용됩니다. 이맥스(e.max)와 라바(LAVA)등의 재료를 사용하며, 강도와 심미성에 있어 환자 상태와 맞춰 사용됩니다.

지르코니아 크라운(Zirconia Crown)

지르코니아 블록 소재를 CAD/CAM방식으로 깎아서 만들기 때문에 강도는 매우 높으나, 자연스러운 색상을 표현하기 어려운 단점이 있습니다. 또한 강도가 매우 높아  맞물리는 반대편 치아의 손상을 가져다 줄 수 있습니다.

브릿지는 치아가 상실된 경우에 시술하는 방법으로, 심한 충치나 외상 등의 이유로 상실된 치아의 주변 치아를 이용해 인공치아를 만들어 연결해 주는 방법입니다. 보통 3개로 연결된 크라운 보철물을 제작한 뒤, 상실된 치아의 양쪽 치아를 다듬어서 상실된 부위까지 동시에 씌워줍니다.

bridge

브릿지 치료가 필요한 경우

  • 치아가 하나 빠진 경우
  • 빠진 치아 주변치아들도 보철치료가 필요한 경우
  • 임플란트보다 저렴한 치료를 원하는 경우

브릿지와 임플란트의 장단점 비교

구분 브릿지 임플란트
장점
  1. 임플란트에 비해 비용이 저렴하다.
  2. 단기간 내에 치료가 가능하다 (약 7일정도)
  3. 상실된 부분의 뼈가 부족해도 가능하다.
  1. 수명이 길다.
  2. 자연치아와 가장 흡사한 구조를 가진다.
  3. 상실된 부분의 뼈 손실이 있을 경우 뼈이식을 통해 치료가 가능하다.
  4. 관리가 용이하다.
  5. 구강 건강에 가장 유리한 방법이다.
단점
  1. 건강한 주변의 치아를 깎아내야 한다.
  2. 원래 3개의 치아가 하던 일을 2개의 치아가 하게 되므로 치아에 부담을 줄 수 있다.
  3. 상실된 치아 위에 올라간 보철물 아래쪽에 음식물이 끼어 잇몸염증을 유발할 수 있다.
  4. 임플란트에 비해 수명이 짧다. (약 8~10년)
  5. 최후방 치아의 경우 불가능하다.
  1. 수술이 필요하다.
  2. 브릿지에 비해 장기적인 치료를 요한다. (2~6개월, 상황에 따라 1년 내외)
  3. 브릿지에 비해 고가의 비용이 든다.
  4. 뼈가 부족한 경우 뼈 이식이 필요하다.

치아 전체가 모두 상실된, 특히 노인 분들의 경우에는 잇몸상태가 좋지 않아 임플란트를 식립 할 수 없는 경우가 있습니다. 골이식과 잇몸이식 등 여러 차례의 수술을 진행하여 임플란트 틀니가 가능한 경우도 있으나 이 또한 불가능한 경우에는 일반 틀니를 제작해드립니다. 일반 틀니의 경우 끼웠다 뺏다 하는 불편함과 음식을 씹는 저작능력이 떨어지며, 3~4년 주기로 수리 및 교체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습니다.

틀니

틀니 치료가 필요한 경우

  • 치아 전체가 모두 상실된 경우
  • 잇몸뼈 상태가 좋지 않아 임플란트를 식립할 수 없는 경우
  • 경제적 사정으로 최소 비용으로 치료를 원하는 경우
  • 전신질환 등의 이유로 임플란트 수술을 할 수 없는 경우

부분 틀니와 전체 틀니의 차이점

부분 틀니 전체 틀니
치아를 삭제해 연결하는 브릿지 치료가 어려운 경우 부분틀니를 하게 됩니다. 부분틀니는 같은 위치에 치아가 3개 이상 상실된 경우나 맨 마지막 어금니와 같이 삭제해서 연결할 치아가 없는 경우 고리를 이용해 남아있는 치아를 감싸는 방식으로 고정하는 방법입니다. 치아 전체가 상실된 경우 회복할 수 있는 방법은 전체 임플란트, 임플란트 틀니, 전체 틀니가 있습니다. 가장 좋은 방법은 모든 치아를 임플란트로 하는 것이지만, 환자 개개인의 구강상태 등을 고려하여 결정해야 합니다.